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인터뷰1

최고의 인테리어는 ‘정리정돈’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정희숙 정리 컨설턴트>

 

히_KJH_3069 복사.jpg

 

tvN의 예능 프로그램 <신박한 정리>가 화제다.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의 중고 물품 거래도 왕성하다. ‘집콕’해야 하는 요즘, 집에 대한 관심 탓이다. 집에 오래, 많이 있다 보니 안 보였던, 몰랐던 물건들이 보였다. 그래서 다시 정리정돈이다. 
정희숙 정리 컨설턴트. 박명수, 서경석, 화사, 안소희 등 스타들의 집을 정리했다. 현재 똑똑한정리 대표, (주)정희숙의 공간미학 대표, 한국정리컨설팅협회 회장을 맡고 있다. 유튜브 채널 ‘정희숙의 똑똑한 정리법’도 운영하고 있다. 

 

글 김남희 / 사진 강정호


Q. ‘집’이라는 공간이 더욱 중요해진 요즘입니다. 『최고의 인테리어는 정리입니다』라는 책도 내셨는데 정리정돈이 왜 중요한가요?
공간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필요한 것이 정리정돈입니다. 정리정돈은 물건을 버리는 게 아니에요. 버리는 것은 정리정돈의 한 과정일 뿐입니다. 버릴 건 버리고, 버리지 않는 물건은 다시 사용하도록 만들어야 해요. 
정리정돈을 제대로 하면 집의 공간을 살릴 수 있어요. 공간을 살린다는 건 물건이 아닌 사람을 위한 공간이 된다는 것을 의미해요. 물건을 제대로 정리하지 않으면 또 새로 사야 해요. 이런 게 반복되면 집이 물건에 점령되는 거죠. 정리정돈은 공간을 만들어 주고 그 공간에서 이뤄지는 삶의 질을 높여 줍니다. 그렇기에 최고의 인테리어는 정리정돈이라고 강조하고 싶어요.

 

 

Q. 정리정돈을 어떻게 시작해야 할까요? 
정리정돈의 기본은 내가 가지고 있는 물건이 정확히 어떤 것인지, 얼마나 되는지 알아보는 것이에요. 일단 모든 물건을 다 꺼내야 합니다. 다 꺼내 놓으면 물건의 양을 파악할 수 있죠. 그러면 어떤 걸 버리고, 어떤 걸 써야 하는지 알게 돼요. 다만 모든 물건을 다 꺼내 놓으면 안 돼요. 하루에 한 품목씩, 내가 관심 있는 품목부터 정해야 합니다. 관심 있는 물건부터 정리해야 재밌거든요. 다시 말하지만 정리정돈은 버리기가 아니에요. 재고 조사이고 분류입니다. 내가 가진 걸 제대로 알아야 버릴 수 있고, 정리할 수 있어요. 가지고 있는 것을 모른 채 버리면 잘못된 버리기입니다. 나중에 그 물건을 다시 사게 됩니다. 얼마나 낭비에요.

 

 

Q. 정리정돈에서 절대 해서는 안 되는 것이 있다면?
정리 못 하는 분들의 공통점이 수납만 잘하면 정리가 잘 됐다는 생각입니다. 가령 옷의 경우  압축해서 차곡차곡 쌓아두죠. 그런데 정리정돈에서 가장 큰 문제가 바로 압축보관입니다. 압축은 잘못된 정리법입니다. 잠깐 압축하는 것은 괜찮지만 장기간 압축은 물건을 상하게 합니다. 그래서 저는 절대 압축보관을 추천하지 않아요. 옷은 옷장에 걸어야 해요. 종류별로 분류한 뒤 옷걸이에 걸어서 눈에 보이게 해야 잘 사용할 수 있습니다. 정리정돈은 물건이 제자리를 찾아 잘 사용하게 하는 것입니다.

 

 

Q. 어떤 사람에게는 정리정돈이 매우 어렵습니다. 오늘도 정리정돈에 실패한 사람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말은?
정리를 못 한다는 건 내가 물건을 통제하지 못한다는 뜻이에요. 물건이 있는데 어디 있는지 모른다면 없는 거나 마찬가지죠.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체로 버리는 것을 힘들어해요. 정이 많아서 일까요?(웃음) 정리정돈은 마음과 연결돼 있어요. 그래서 중요하죠. 물건은 우리 마음과 비슷한 데가 있어서 집 안 여기저기에 박혀 있는 물건들은 심리적으로 해결하지 못한 문제가 뭉쳐진 채 마음 깊은 곳에 숨어 있는 것과 같아요. 그렇기 때문에 집 안을 정리하는 일은 자신의 마음을 풀어내는 일이기도 합니다. 마음이 힘들수록 정리정돈을 시작해보세요. 제 경험상 물건을 정리하니 비로소 나 자신이 보인다는 분들이 많았어요. 

 

 

Q. <만들이> 독자를 위해 온 가족이 함께 할 수 있는 정리정돈 팁을 소개해 주세요.
정리 컨설팅을 할 때 제가 지키는 원칙 중 하나가 가족에게 각자의 공간을 만들어 주는 것입니다. 각자의 공간을 만들어 주는 것이 꼭 방을 따로 만들어 줘야 한다는 것이 아니에요. 가령 남편의 경우 자주 쓰는 물건들, 다이어리, 지갑 하나 놓을 자리는 있어야 한다는 거죠. 책장의 한 칸 또는 서랍장 하나에 남편의 물건을 따로 넣어주는 것도 남편에게 공간을 만들어 주는 방법이 될 수 있어요. 정리정돈은 습관입니다. 자녀들에게는 매일 10분씩이라도 자기 물건을 정리하게 하면 좋아요. 사랑하는 내 가족이 함께 사는 우리 집이 공간별 용도에 맞게 잘 정리되고 정돈되어 있다면 집에 있는 시간이 편안하고 행복할 거에요. 

 

히_KJH_2917 복사.jpg

 

?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