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넓게 알기

특별한 날 품격있게 즐겼던 옛 사람들의 밥상풍경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히12344.jpg


우리 선조들은 24절기마다 전해지는 세시풍속과 함께 절식을 차려 먹었다. 절식(節食)이란 24절기에 맞춰 먹는 음식이다. 절기와 마찬가지로 절식을 귀하게 여겼고, 먹을 때도 예의를 갖추어 품격 있게 먹었다. 계절별 대표적인 절식을 소개한다.


writer 이원희 참고 국립민속박물관 ‘한국세시풍속사전’


설날 음력 1월 1일
<떡국>

 

히떡국 tica101m18110104.jpg

 

음력 설은 1년의 시작이다. 차례상을 차리고 세배 손님들을 대접하기 위해 다양한 음식을 준비한다. 이 음식을 통틀어 세찬(歲饌)이라 한다. 세찬은 떡국, 만둣국, 편육, 전유어(전), 육회, 누름적, 떡찜, 잡채 등 다양하다. 그중 설날을 대표하는 절식이 ‘떡국’이다. 새해 첫날에는 깨끗하고 정결한 마음가짐을 갖고자 흰 떡국을 끓여 먹었다. 떡국에 들어가는 가래떡은 떡을 길게 늘여 뽑는데 ‘재산이 쭉쭉 늘어나라’는 축복의 의미를 담고 있다. 가래떡을 둥글게 써는 이유 역시 둥근 모양이 마치 옛날 화폐인 엽전의 모양과 같아서 새해에 재복을 기원하는 소망이 담겨 있다. 

 



대보름 음력 1월 15일
<오곡밥과 복쌈>

 

히잡곡밥 trd032tg05969.jpg

 

대보름날에는 절식이 유난히 많다. 주식은 약식과 오곡밥, 반찬은 묵은 나물, 즉 상원채(上元菜)다. 찹쌀, 차수수, 팥, 차조, 콩 등 다섯 가지 곡식을 섞어 지은 오곡밥은 김이나 취나물로 돌돌 말아 복쌈으로 즐겼다. 가을에 거둔 곡식을 한데 모아 먹으며 영양을 보충하고자 한 것. 오곡밥이 서민의 절식이라면 상류층에선 약식(藥食), 즉 약밥을 지어 먹었다. 약식은 찹쌀에 대추, 밤, 잣, 참기름, 꿀, 진장을 버무려 쪄낸 찰밥이다. 
또 대보름날 아침, 건강과 제액을 위해 눈 뜨자마자 두부를 먹는 풍속도 있었다. 특히 그해에 불운한 기운이 있거나 관재수가 낀 사람은 필히 생두부 한 귀퉁이를 잘라 먹었다. 또 전라도에선 액막이(액운을 미리 막기 위해 행하는 민속 의례)로 대나무 불을 피우며, 두부를 함께 먹기도 했다. 

 



입춘 양력으로 2월 4일 또는 2월 5일
<오신반>

 

히tica034j17010139.jpg

 

입춘은 24절기의 첫 번째로 봄을 알리는 절기다. 절식은 오신반(五辛盤)이다. 오신반이란 다섯 가지의 햇나물을 무친 생채 요리다. 겨울 동안 먹지 못했던 신선한 채소를 맛보며 봄을 맞이한다는 의미다. 지역마다 먹는 다섯 가지 나물은 각기 다르지만 모두 공통적으로 향이나 맛이 강한 나물로 먹는다. 입춘날 오신채를 먹으면 다섯 가지 덕(인, 예, 신, 의. 지)을 모두 갖추게 되고, 신체의 모든 기관이 균형과 조화를 이루어 건강해진다고 믿었다. 오신채를 준비하지 못한 농가에서는 고추장에 파를 찍어 먹는 것으로 대신하기도 했다.

 



한식 동지로부터 105일째 되는 날
<쑥탕>

 

히쑥 tip243t001605.jpg

 

한식(寒食)은 설날, 단오, 추석과 함께 우리 민족의 4대 명절 중 하나다. 술, 과일, 포, 식혜, 떡, 국수, 탕 등의 음식을 차려 성묘를 하고 제사를 지낸다. 한식은 글자 그대로 찬 음식을 먹는 날이다. 음식은 전날 미리 장만한다. 찬 음식을 먹는 이유는 중국의 풍습에서 유래했다. 중국 춘추시대 진(晋)나라의 충신 개자추가 간신으로 몰려 그의 어머니와 함께 면산에 숨어 살았다. 후에 누명이 벗겨져 조정에서 그를 다시 불렀으나 끝내 나오지 않았다. 그를 하산하게 하려고 산에 불을 놓았는데 그만 불에 타 죽었다. 이 충신의 혼령을 위로하기 위해 더운 밥을 삼가게 됐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한식에는 쑥떡, 쑥탕(쑥국) 등 쑥을 재료로 한 음식을 먹었다. 쑥탕은 애탕이라고도 하는데 어린 쑥을 데쳐 다진 쇠고기와 함께 섞어 완자 모양으로 빚어 끓여서 먹었다.

 


 


단오 음력 5월 5일
<준치만두>

 

 

단옷날에는 수리취떡(차륜병), 도행병, 도미면, 준치만두, 앵두편, 앵두화채 등을 먹었다. 단오 절식 중 으뜸으로 꼽는 것은 준치로 만든 만두. 단오 때만 맛볼 수 있는 준치는 흰살 생선으로 비늘이 유난히 크고, 가시가 많다. 생선 중에서 가장 맛이 좋다고 하여 진짜 생선이라는 뜻의 ‘진어(眞魚)’라고도 한다. 준치 만두는 만두라는 이름이 붙긴 하지만 일종의 생선 완자다. 가시가 많은 준치를 푹 쪄서 살만 발라낸 다음 다진 쇠고기와 함께 양념해 동그랗게 완자로 빚어 녹말가루를 묻혀 쪄내거나, 장국에 삶아 건져 쑥갓을 띄워 낸다. 

 



삼복 초복, 중복, 말복
<육개장>

 

히육개장 tica101m18110123.jpg

 

무더위가 절정에 달하는 초복, 중복, 말복을 통틀어 삼복이라 한다. 조상들은 시원한 곳에서 영양이 풍부한 음식을 먹으며 더위를 이겼는데 이를 ‘복달임’이라고 한다. 대표적인 복달임 음식으로는 개장국(보신탕), 육개장, 계삼탕(삼계탕), 민어탕, 팥죽, 임자수탕(깻국탕), 호박 지짐, 호박밀전병 등이 있다. 특히 삼복 때 개장을 즐겼다. 개고기 냄새를 없애기 위해 맵고 진한 양념과 함께 대파, 숙주, 고사리 등을 같이 넣고 끓였는데 개고기 대신 한우로 끓인 것이 육개장이다. 육개장은 소고기가 들어간 개장이라는 뜻이다.
사실 복달임 음식으로서 삼계탕의 역사는 짧다. 농촌진흥청에 따르면 일제강점기 시절 부잣집에서 닭백숙, 닭국에 인삼가루를 넣으면서 시작되었고 지금의 삼계탕 형태는 1960년대 이후라고 한다. 

 



칠석 음력 7일 7일
<밀전병>

 

히메밀 tip242t001390.jpg

 

견우, 직녀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로 유명한 칠석. 칠석에는 밀전병을 부치고 가지, 고추, 수박 같은 햇과일을 하늘에 드렸고 나물을 무쳐서 술과 함께 햇곡식 맛을 보는 풍습이 있었다. 칠석이 지나면 더위가 한풀 꺾이는데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밀가루 음식은 밀 냄새가 난다. 또 묵은 쌀이 거의 떨어질 시기다. 칠석에 밀가루나 메밀가루로 음식을 만들어 먹은 이유다. 

 



추석 음력 8월 15일
<송편> 

 

히송편 tica101m18110249.jpg

 

한가위에는 추수한 햇곡식으로 지은 햅쌀밥을 지어 먹었다. 절기 음식으론 송편, 토란국, 토란단자, 버섯전골, 배수정과 등이 있다. 대표 절식은 역시 송편이다. 송편이란 이름은 찔 때 켜마다 솔잎을 깔기 때문에 붙어졌다. 조상들은 송편을 먹으면 소나무처럼 건강해진다고 여겼다. 추석 때 먹는 송편은 오려송편이라 했다. 오려는 올벼(햅쌀)를 뜻한다. 지역마다 고유의 송편이 있다. 도토리, 감자 등이 많이 재배되는 강원도에는 감자송편과 도토리송편이, 전라도는 띠의 어린 새순을 찧어 넣은 삐삐떡(삘기송편, 삘기는 삐삐라고도 불린다)과 푸른 모시잎으로 색을 낸 모시잎송편이 있다. 제주도에서는 송편을 둥글게 만들고 완두콩으로 소를 넣는데 비행접시 모양으로 빚는다.

 



동지 대설과 소한 사이에 든 22번째 절기
<팥죽>

 

히팥죽 tip243000358.jpg

 

1년 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 동지. 동짓날에는 새알 모양의 떡(새알심)을 넣은 팥죽을 쑤어 먹었다. 팥죽은 사당에 먼저 올린 후 그릇에 담아 각 방과 마루, 장독대 등 집 안 구석구석에 놓아두었다가 식구들이 둘러앉아 먹었다. 동짓날 팥죽을 먹으면 팥죽의 붉으스름한 색이 나쁜 기운을 쫓아낸다고 믿었다. 
한편 동지는 ‘작은 설’이라고도 했다. 팥죽에 자기 나이대로 새알심을 넣어 먹는 이유다. 

?

SCROLL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