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살림고수

우리 집은 권태기, 정리정돈으로 심플하게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변환1.jpg

 

요즘은 정리정돈을 통해 공간을 비우고 비워진 공간에서 시간을 즐기는 미니멀 라이프가 추세다.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저마다 정리정돈 노하우가 있다. 옷, 그릇, 책 등으로 가득한 집안에서 허우적거리고 있는 당신을 위해 꼭 필요한 정리정돈 요령을 소개한다. 


writer 편집실  도움말 베리굿정리컨설팅

 

사진을 찍어보자
집을 정리할 때 가장 어려운 것은 무엇을 버리고, 남길지 결정하는 순간이다. 그럴 땐 사진을 찍어보는 것이 좋다. 그래야 객관적으로 집안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먼저 가장 엉망인 곳부터 촬영한다. 사진을 통해 내가 가지고 있는 물건이 얼마나 되는지, 불필요한 물건이 얼마나 많은지 적나라하게 드러날 것이다. 

 

변환2.jpg

 

 


매일 하나씩 버린다
주제를 정해서 버리면 정리가 한결 쉬워진다. 서랍 한 칸, 책장 한 칸 아니면 옷, 그릇 등 주제를 정해서 매일매일 하나씩 버리면 된다. 하루하루의 변화는 미미해 보이겠지만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집안 곳곳이 달라진다. 

 

변환3.jpg

 


하루 15분이면 족하다
정리하고 청소하는 데 가장 어려운 점은 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다는 것. 정리를 잘하기 위해서는 규칙적인 실천이 필요하다. 하루 딱 15분이면 충분하다. 그 시간 동안만 매일 청소하고 정리해보자. 그 작은 실천이 의외로 많은 부분을 깨끗하게 만들 수 있다. 

 

변환4.jpg

 


‘현재’가 우선이다
물건을 정리할 때 기준이 있다. 바로 ‘시간’이다. 현재 사용하고 있는가, 사용하지 않은지는 얼마나 되었는가, 미래에 사용할 것인가. 예를 들어 일 년 이상 사용하지 않았다면 버려야할 물건이다. “언젠가 사용하겠지”라는 생각도 버리자. 당장 필요한 물건이 아니라면 미련을 버리는 게 좋다. 

 

 


당장 집 밖으로 내보낸다 
어느 한 공간을 정리했다면, 당장 해야 할 중요한 일이 있다. 버릴 물건들을 ‘집 밖으로’내보내는 것이다. 버릴 물건들이 집안에 있으면 아깝다는 마음이 스멀스멀 올라온다. 당장 버려야 물건에 집착하는 마음에서 벗어날 수 있다.

 

변환5.jpg

 


집중관리할 공간을 정한다
식탁 위, 침대 위, 조리대 위, 거실바닥. 특히 물건들에 둘러싸이기 쉬운 공간이다. 이 공간에 물건을 두기 시작하면 온 집안이 눈 깜짝할 사이에 지저분해진다. 여기에는 절대 물건을 놓지 않는다는 원칙을 세워 신경 써서 청소하고 관리해보자. 

변환6.jpg

 


수납공간을 최소화한다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수납공간, 수납도구가 필요하다. 그러나 수납공간, 수납도구가 많은 것도 정리정돈에는 치명적이다. 불필요한 물품이 늘어날 여지만 커지기 때문. 수납을 잘한다고 정리정돈을 잘하는 것이 아니다. 숨어 있는 공간에도 필요한 물건만 있어야 진정한 미니멀 라이프를 즐길 수 있다.  
 

변환7.jpg

 

?

SCROLL TOP